티스토리 뷰

[ Field Trip in Korea ] 

World In Camera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 


  지난 5월, 경북 성주에서 '생명'을 주제로 '성주생명문화축제'가 성밖숲에서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진행되었었어요. 저는 주말에 방문했는데 축제 기간 많은 방문객이 찾아 주차장이 모자랄 지경이었죠. 향우회부터 자원봉사, 문화예술단체, 지역주민까지 다양한 단체에서 이번 축제를 지원하고 참가했는데, 이번 축제에서 저는 '대구 계명대학교의 목요철학원'의 행사 진행 모습을 영상에 담는 의뢰를 받아 방문하게 되었었어요.




세종이 선택한 생명의 땅, 성주


  성주는 '생명의 도시'라는 타이틀을 중심으로 오래전부터 '인문도시 사업'을 진행 중이에요. 생명이란 타이틀을 쓴 이유는 바로 이 성주에 문화유산이자 세계유산 등재가 추진 중인 '세종대왕자태실'이 있기 때문이에요. 생명과 태실은 왕자나 공주가 태어났을 때 그 태를 넣어두는 곳인데, 조선왕조의 가장 위대한 왕인 '세종'의 자녀들의 태가 바로 성주에 봉안되었기에 성주는 생명의 도시로 불리고 있어요.






다양한 생명의 축제


  축제 기간, 성밖숲 여러 곳에서 생명과 문화에 관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었어요. 생명의 탄생에서부터 이별까지 세종실록의 생생한 숨결이 담겨있는 생명문화의 전시관부터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체험, 그리고 연극, 태권도 시범 등 다양한 공연이 축제 동안 진행되어 방문객이 전혀 심심할 틈을 주지 않았어요. 업무를 위해 방문한 곳이었지만, 축제 장소를 둘러보는 동안 주최 측이 얼마나 축제에 신경을 많이 썼는지 눈에 들어올 정도로 축제의 수준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축제의 하이라이트, 태봉안 퍼레이드


  축제 셋째 날인 19일에는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라 불릴 수 있는 '태봉안 퍼레이드'가 진행되었어요. 세종대왕자태가 처음부터 성주에 있지는 않았어요. 서울에서 이곳 성주로 옮겨졌는데, 이를 태봉안이라 불렀어요. 바로 이 태가 옮겨지는 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 이번 태봉안 퍼레이드인 것이죠. 성주군청에서 출발한 이 행렬은 축제의 행사장까지 약 한 시간 정도 진행되었는데, 이번 행렬에는 성주군민과 함께 대구 계명대학교의 유학생들이 이번 행렬에 참가했답니다.






2019 축제를 꿈꾸며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성주생명문화축제. 축제를 둘러보며 이런 다양한 프로그램을 가지기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있지 않았을까는 생각이 들었어요. 왜냐하면 그만큼 축제 프로그램들이 탄탄하고 다양했기 때문이에요. 단순히 한 해만 하고 끝나는 일회성 축제가 아닌 내년을 기약하고, 다음 해에는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축제를 둘러보며 충분히 느낄 수 있었죠. 명의 출발이라는 주제로 시작한 성주생명문화축제. 축제 동안 생명의 의미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어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별고을 성주군의 다음 축제도 기대해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